"YG가 또"…아이콘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경찰은 조사 無
    • 입력2019-06-12 11:02
    • 수정2019-06-12 11: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하이원서울가요대상 아이콘, 윙크 퐈이야~[화보]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B.I)가 마약 의혹에 휘말렸다.

12일 한 매체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등 마약을 불법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음에도 소환 조사 조차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약 판매자 A씨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의 휴대폰을 압수, 조사하는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A씨와의 카톡 대화에서 비아이는 LSD 구매에 관심을 보이며 “3개 살까? 돈 아끼긴 해야해. 너가 사면 디씨 같은 거 안되나?”,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 거임”, “나는 하나만 평생할거야. 사실 X나 매일하고 싶어. 근데 X바 비싸”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2016년 5월 3일 서울 마포구 아이콘 숙소 앞에서 LSD를 비아이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당매체는 경찰이 각종 의혹에도 불구하고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비아이의 약물 논란에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