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장애인들 불편없이 누림버스·누림카 이용 여행하길"
    • 입력2019-06-11 05:30
    • 수정2019-06-11 05: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누림버스에서 장애인과 인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누림버스에서 장애인과 인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도내 장애인과 동반자 20여명과 함께 누림버스(여행을 원하는 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탑승 가능차량) 2대에 나눠 타고 한국민속촌까지 여행하는 ‘경기여행누림 체험투어’를 진행했다.

누림 버스 첫 운행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체험투어에는 화성시 장애인야간학교 이경희 교장과 학생들, 패럴림픽 스타인 박주연(테니스), 정성윤(역도) 선수와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김달수 의원과 보건복지위원장 정희시 의원 등이 함께 했다.

누림버스는 ‘문턱 없는 경기관광도시 조성사업’의 하나로 장애인에게 무료로 빌려주는 여행용 대형버스의 이름이다. 도는 장애인 여행지원을 위해 대형버스를 개조한 누림버스(휠체어 8석, 일반 21석 내외) 2대와 스타렉스를 개조한 누림카(일반 5석, 휠체어 1대 적재 가능) 4대를 마련했다.

이날 투어는 오후 2시 경기도청을 출발해 한국민속촌을 체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동하는 버스에서는 장웅 KBS아나운서와 개그맨 강성범씨의 공동 진행으로 누림버스와 누림카 이용 방법, 가고 싶은 여행 등을 주제로 이 지사와 참가자들이 대화를 나누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이 지사를 비롯한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3시경 한국민속촌에 도착해 판소리관람, 투호체험, 개그맨 강성범과 함께하는 장사꾼 캐릭터와 내기 한 판 등을 즐겼다.

경기도 장애인체육회 소속 역도선수인 정성윤 씨는 “그동안 여행할 때 휠체어를 따로 싣고 탑승해야 해서 불편했다”며 “휠체어를 탄 상태로 타고 안전벨트까지 멜 수 있으니 편하다. 장애인들이라면 반드시 누려야할 혜택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재명지사는“장애인들이 일상생활이나 문화, 여행 등을 즐길 때 불편함이 없게 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많은 분들이 누림카를 이용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기여행 누림버스‘는 도내 장애인복지시설(단체)이 우선 이용 대상으로 사전 신청을 받아 매일 운행한다. ’경기여행 누림카‘는 도내 등록 장애인 및 동반자, 장애인복지시설(단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무료지만 유류비와 보험료 등 기타 비용은 사용자가 부담해야 한다.

누림버스와 누림카 모두 누림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실제 사용일 기준 2개월 전부터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홈페이지 접수가 어려운 경우 전자우편 및 팩스, 방문신청도 가능하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