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장에 욱일기 없애라"…서경덕, J리그에 항의 서한 보냈다
    • 입력2019-05-16 09:25
    • 수정2019-05-16 09: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J리그 측에 욱일기 응원에 관한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16일 밝혔다.


약 5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J리그 공식 트위터 계정에 최근 게재된 사진에서 대형 욱일기 (전범기) 응원 깃발 2개가 노출되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다.


서경덕 교수는 "아직까지 J리그 관중석에는 욱일기가 종종 등장한다. J리그 측에 욱일기 사진을 당장 내리고 해당 구단에 강력한 징계를 조치하라는 내용의 항의 서한을 온오프라인으로 보냈다"고 전했다.


특히 해당 구단인 가와사키 프론탈레는 지난 2017년 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인 수원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팬들이 욱일기 응원을 펼쳐 AFC로 부터 벌금 1만5000 달러의 징계를 받은적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도 팬들의 대형 욱일기 응원을 허용한 것을 보면 가와사키 구단뿐만이 아니라 J리그 자체에서도 욱일기 사용의 심각성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서경덕 교수는 "그간의 일본 스포츠계에서는 J리그 뿐만이 아니라 월드컵 축구국가대표 유니폼, 올핌픽 체조국가대표 유니폼 등에 욱일기를 형상화한 디자인을 꾸준히 사용해 왔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이처럼 일본 스포츠계의 역사적인 무지함을 일깨워 주는 일도 중요하지만 향후 AFC나 FIFA 등 국제사회에도 꾸준히 알려 전 세계 욱일기 퇴치를 위한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 러시아 월드컵 당시 FIFA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욱일기 응원 사진을 바꿨고, 전 세계인들이 열광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홍보 영상속에 등장한 욱일기 티셔츠를 없애는 등 욱일기 전 세계 퇴치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서경덕 교수팀, 수원 삼성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