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여수 재점검…꼬치집 청소 '합격점' (종합)
    • 입력2019-05-16 00:39
    • 수정2019-05-16 00: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꼬치집이 위생에 합격점을 받았다. 하지만 아직 맛 평가 관문을 남겨두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전남 여수 청년몰 솔루션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여섯 가게 중 세 가게의 기습 점검이 남았다. 먼저 돈가스와 문어집 점검이 동시에 진행됐다. 문어집은 해물라면을, 돈가스집은 경양식+일식 하이브리드 돈가스를 내놨다. 먼저 라면을 시식한 백종원은 "비주얼은 좋은데 해물이 아깝다. 해물을 넣었는데 해물맛이 안 난다"라고 평했다. 돈가스에도 뭔가 아쉬움을 표했다.


주방 점검이 이어졌다. 라면집은 육수가 너무 진해 해물맛을 잡아먹는다는 진단을 받았다. 특제 소스도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마지막 집은 양식집이었다. 스테이크와 파스타를 판매하는 곳이었다. 양식집 두 사장은 "이전에 외식 프랜차이즈에서 일하다가 한 번 요식업을 했다가 쫄딱 망했다. 이어 돌잔치 사업을 했다가 다시 망했다"라며 "이후 지금 메뉴로 식당을 다른곳에 차렸다. 장사가 잘됐는데 이곳에 청년몰이 생긴다는 소식에 여기로 옮겨왔다. 잘못된 선택이었다"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백종원은 먼저 스테이크에 "고기에서 피비린맛이 난다"라는 평을 남겼다. 하지만 파스타는 호평을 내렸다. 그는 "5000원 파스타로 훌륭하다"라며 "요리 자체보다는 가능성에 합격점을 주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주방도 합격이었다.


평을 들은 아내는 눈물을 흘렸다. 아내는 "항상 열정은 넘치는데 결과가 따라주지 않아 안타까웠다. 그런데 인정을 받은 것 같아 힘들었던 시간이 위로받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이번 기회가 없었다면 요식업을 그만두려 했다"라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앞서 혹평을 받았던 꼬치집 사장은 백종원과 다시 대면했다. 사장은 "백 대표님과 처음 만났을 때 당황해서 헛소리를 좀 했던 것 같다. 거짓말도 한 것 같다"라고 반성했다. 백종원은 "이 집을 포기할까도 생각했는데 이렇게 나오니 할 말이 없다"라며 솔루션을 약속했다.


청년몰 사장들의 긴급면담이 이어졌다. 백종원은 "여섯팀 모두 솔루션 하기엔 무리다. 중간에 포기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다코야끼집 사장에게는 청소를, 버거집 사장에게는 식재료 관리와 방향성 정립을, 문어집에는 기본 요리법을, 양식집과 돈가스집에는 여수의 색이 있는 요리 개발을 공부할 것을 권했다. 꼬치집에는 청소를 지시했다.


2주 후 돌아온 백종원은 가장 먼저 꼬치집으로 향했다. 백종원은 작정한 듯 구석구석 검사하기 시작했다.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노력을 인정받았다. 대망의 시식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기성품을 사용해 꼬치를 만들었던 점을 지적받았던 사장은 "수제꼬치를 선보이고 싶다"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2~30분이 지난 후 꼬치가 완성돼 테이블 위에 올랐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