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덕여호 또 부상 악재…지선미·김윤지 중도하차
    • 입력2019-05-15 17:01
    • 수정2019-05-15 1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90507529965
제공 l 대한축구협회
[파주=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여자축구대표팀 지선미(28 스포츠토토 )와 김윤지(30 수원도시공사)가 부상으로 낙마했다.

15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지선미가 우측 대퇴근 부상으로 4주, 김윤지가 좌측 햄스트링 부상으로 3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집 때부터 부상을 안고 훈련했던 두 선수는 14일 검진 결과 몸상태가 좋지 않았고, 코칭스태프와 논의 끝에 나가기로 결정했다.

14일 영국에서 소속팀 일정을 마치고 지소연(첼시)과 조소현(웨스트햄)이 합류해 28명이 참가하는 첫 훈련을 진행하려 했지만, 두 선수의 이탈로 어려워졌다. 이로써 대표팀은 26명이 남게 됐다. 월드컵에 나가는 최종 명단은 23명이다. 대표팀은 17일 오후 2시에 능곡고등학교와 연습경기를 치른 뒤 오후 5시에 최종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