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박유천, 손등에 선명한 주사 자국?…MBC "CCTV 속 확인"
    • 입력2019-04-18 20:46
    • 수정2019-04-18 20: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마약 혐의를 받는 가수 박유천이 2차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가운데 그의 손등에 주사 자국이 선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18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박유천이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찍혔다. 박유천의 모습이 포착된 시기는 지난 2월 서울 한남동과 3월 역삼동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박유천은 CCTV 영상에 대해 "현장에 있던 것은 맞지만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황하나의 부탁을 받아 나갔을 뿐 마약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유천이 마스크를 쓴 채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송금하는 영상도 확보했다. 영상에는 박유천의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 자국도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유천은 "뾰족한 물체에 상처가 났을 뿐, 마약과 관련한 상처는 아니"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박유천과 황하나의 주장이 엇갈리자 박유천을 한 차례 더 소환조사해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