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 자식 죽음으로 징하게 해먹어" 막말
    • 입력2019-04-16 01:54
    • 수정2019-04-16 01: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한 막말로 논란에 휩싸였다.

차 전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개인당 10억 원의 보상금을 받아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 그 돈 못 쪼개겠다"라며 "욕망이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연관 없는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자들은 원래 그런 것인지 좌빨들에게 세뇌당해서 그런지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 한다.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 살인이다"라며 "의심스러운 게 있으면 당신이 '기레기'들을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로해라. 대신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라고 썼다.


해당 글은 게재 직후 논란의 중심에 섰다. 특히 세월호 참사 5주기 하루 전인 15일에 게재돼 더 큰 비판을 받았다. 해당 글은 몇 시간 후 삭제됐다.


차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당시 한나라당) 소속으로 경기 부천 소사 선거구 제17, 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현재는 같은 지역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차명진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9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