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적발' 안재욱, 뮤지컬 '광화문 연가' 및 '영웅' 하차
    • 입력2019-02-11 19:27
    • 수정2019-02-11 19: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0253952_001_20170410065022492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배우 안재욱이 음주운전 적발로 인해 향후 활동을 모두 중지한다.

안재욱은 지난 9일 밤 지방 일정을 마친 후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와 술을 마신 후 다음날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단속에 적발되어 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
소속사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전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으며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켜 매우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마음”이라며 “또한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해서는 함께 일하는 많은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는 방법을 강구하며 신속하게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날 오후 출연 예정인 뮤지컬 ‘광화문연가’와 ‘영웅’에서 모두 하차 소식을 밝혔다. 소속사는 “참회와 자숙의 의미로 ‘광화문연가’의 대전, 포항, 이천 공연과 개막을 앞둔 뮤지컬 ‘영웅’의 모든 공연 일정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하였다”고 전했다. 다만 16~17일 예정된 ‘광화문연가’ 부산 공연은 시일이 얼마 남지 않아 죄의 마음으로 관객 앞에 서기로 어렵사리 결정했다.

이미게다가 안재욱은 먼저 지난 10일 예정되어 있던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은 취소됐다. MC 송은이의 절친인 안재욱의 녹화는 취소됐지만 녹화분 여유가 있어 본방송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평소 연예계 대표 주당이자 애주가로 알려진 안재욱은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알려진 후 소속사를 통해 곧바로 반성의사를 내비쳤고 향후 활동도 모두 하차하기로 했다. 그리고 일각에서는 음주 후 숙소에 휴식을 취하다 오전에 적발된 점에 대해 안타까운 의견이 나오기도 하지만 이런 이유가 음주운전에 대한 이유가 될 수 없다는 것이 지배적이다.

한편 1994년 MBC 2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안재욱은 1997년 드라마 ‘별은 내 가슴에’로 ‘원조 한류스타’라는 수식어와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또 뮤지컬 ‘잭 더 리퍼’ ‘황태자 루돌프’ ‘태양왕’ ‘아리랑’ ‘영웅’ ‘광화문연가’ ‘시카고’ 등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서도 입지를 굳혔지만 음주음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hongsfil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