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 결정적 순간 BEST3.."핵심 키플레이어 활약"
    • 입력2019-01-13 09:56
    • 수정2019-01-13 09: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신혜 (3)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속 박신혜가 핵심 ‘키플레이어’로 활약하고 있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 미디어)에서 스페인에서 오래된 호스텔을 운영하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생활력 만렙의 인물 ‘정희주’ 역을 맡은 박신혜가 드라마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핵심 키를 쥔 인물로서 몰입감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이에 그가 활약한 결정적 장면을 되짚어 봤다.

◇ 5부- 죽음을 직감한 진우 앞에 나타난 희주
희주는 병원에서 사라진 진우(현빈 분)를 찾아 헤맸다. 희주의 호스텔에서 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한 진우는 죽은 형석(박훈 분)과의 대결 중 패배를 직감하고 망연자실하고 있던 터. 진우를 찾아 병원 밖으로 나온 희주는 진우를 발견하고 그에게 달려갔다. 희주가 나타나자 형석과 진우의 결투는 중단되었고 이를 본 진우는 희주를 끌어안으며 결투를 종료 시켰다. 희주의 등장과 함께 중단된 결투는 추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며 극에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 11부- 지하 감옥에 갇힌 진우 구해낸 희주
희주는 동생 세주(찬열 분)를 구하기 위해 퀘스트를 하러 스페인 그라나다로 떠난 진우에게서 연락이 끊기자 걱정했다. 그러던 중 희주는 진우의 비서 정훈(민진웅 분)의 사망 소식을 듣고 불안함을 감추지 못한 채 허겁지겁 집으로 향했다. 그는 가이드 일을 할 때 쓰던 짐 속에서 알함브라 궁전에 현지 연락처를 알아냈고, 현지에 전화를 걸어 지하 감옥에 갇힌 진우를 살려냈다. 절체절명의 순간, 희주의 전화 한 통은 진우의 목숨을 살려내며 극에 긴장감을 극대화 시켰다.

◇ 13부- 게임 오류 해결을 위한 결정적 단서 제공!
희주는 진우의 부탁으로 게임에 로그인해 엠마와 대면했다. 엠마를 확인한 희주는 엠마의 손이 알함브라 궁전에 있는 그림 속 파티마의 손과 흡사하다는 것을 발견해냈다. 이어 그는 과거 세주가 자신의 가이드북을 들여다본 것을 기억해 내며 진우에게 파티마의 손과 얽힌 전설을 설명했다. 이에 진우는 퀘스트를 통해 얻은 열쇠와 희주가 찾아낸 파티마의 손을 연결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냈다. 희주는 첫 로그인을 통해 게임의 오류를 해결하기 위한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내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이처럼 박신혜는 정희주와 엠마 1인 2역을 맡아 극에 없어서는 안 될 ‘키플레이어’로서 맹활약하고 있다. 그는 현실과 게임 속을 넘나들며 중요한 순간마다 결정적 역할을 해내며 극을 이끌어 가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한 전개 속에서 박신혜가 보여준 활약은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한편, 박신혜가 출연하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