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도 논란' 김예령 기자 "무례한 의도 NO…'자신 있다'는 답 바랐다"
    • 입력2019-01-11 06:20
    • 수정2019-01-11 07:3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신년 기자회견서 질문 태도 논란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해명에 나섰다.

10일 김 기자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를 통해 "무례한 의도는 없었다"며 "문 대통령이 '자신 있다'고 답하길 바랐다"고 밝혔다.


앞서 김 기자는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정부의 경제 기조를 지적하는 질문을 던졌다. 그는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라고 언급하며 "이와 관련해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를 하시는데, 그런데도 현 기조를 바꾸지 않으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했다.


하지만 신년 기자회견이 끝난 후 일부 네티즌들은 김 기자의 질문 태도에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당시 김 기자가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질문을 먼저 한 것 역시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았다.


그는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표현에 대해 "듣기에 따라 무례하게 해석할 수 있지만, 왜 제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질문하겠느냐"면서 "조금 불편하실 수 있으나 최대한 어려운 국민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고 소신을 전했다.


그는 또 "최대한 객관적이고자 하는 것이 기자의 역할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면서 "다른 견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저는 균형을 잃지 않고 기사를 써왔기에 크게 동요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국정운영의 세 가지 키워드로 "평화와 혁신성장, 포용국가"를 내세웠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l JT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