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유승호+강기영 모두가 인정하는 23년만의 첫 대상
    • 입력2018-12-31 07:05
    • 수정2018-12-31 07: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배우 소지섭이 데뷔 23년 만에 첫 대상을 품에 안았다.


소지섭은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2018 MBC 연기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1995년 모델로 데뷔한 소지섭은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과 드라마 '모델' 등을 거쳐 '간직한 것은 잊혀지지 않는다'로 본격적인 배우의 길을 걸었다. 조각 같은 외모로 사랑받는 소지섭은 KBS2 '미안하다 사랑한다', SBS '카인과 아벨' '유령' '주군의 태양' 등을 거치며 연기력이 뒷받침된다는 것을 증명했다.


결국 그의 연기력은 '내 뒤에 테리우스'를 통해 빛났고 이날 '2018 MBC 연기대상' 시상식을 통해 인정받을 수 있었다.


특히 그의 연기력 만큼 인성 또한 주목받고 있다. 소지섭의 대상 수상에 어린아이처럼 기뻐하는 동료들의 모습을 보면 그가 평소 어떻게 주변 사람을 관리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이날 대상 시상에 나선 유승호는 소지섭의 수상에 폴짝폴짝 뛰며 기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깊다. 어릴 때부터 '리틀 소지섭'이라고 불린 유승호는 뮤직비디오, 광고, 시사회 등 각종 행사에서 소지섭과 인연을 맺으면서 오랜 친분을 다져오고 있다. 친형처럼 따르는 소지섭의 수상이었기에 유승호는 어린아이처럼 기뻐할 수 있던 것이다.


여기에 이날 시상식을 뜨겁게 달군 강기영이 있었다. 강기영은 수목 미니시리즈 부문 조연상을 수상하면서 수상 소감으로 "소지섭과 '코코키스'로 올해 다 보상받았다고 생각했는데 상까지 줘서 감사하다"는 말로 이목을 끌었다. '내 뒤에 테리우스'로 함께 호흡을 맞춘 강기영은 극중 소지섭이 정인선과 한 '코코키스'를 언급한 것이다.


결국 이날 시상식의 화두였던 '코코키스'는 소지섭의 대상 공약이 됐고 진행자 김용만의 제의에 무대 위에서 강기영과 소지섭의 '코코키스'가 이뤄졌다. 강기영은 소지섭의 대상 수상을 '코코키스'에 진심을 담으면서 축하했다.


데뷔 23년 만에 첫 대상을 품에 안은 소지섭은 동료 연기자들의 마음을 담은 축하에 어느 때보다 기쁠 것으로 보인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