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숙, TV조선 '바벨' 출연 확정…재벌가 안주인 변신
    • 입력2018-12-07 09:56
    • 수정2018-12-07 09: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해숙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김해숙이 TV조선 새 드라마 ‘바벨’에 출연한다.

김해숙이 ‘바벨’의 출연을 확정 지었다.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을 다룬 미스터리 격정 멜로물로 살인사건과 권력의 암투 속에 드러나는 재벌가의 탐욕스러운 민낯을 그릴 예정이다.

김해숙이 연기할 신현숙은 탐욕스러운 재벌 그룹 태회장의 부인이다. 정치가의 딸로 권모술수에 능하며 자신의 인생을 걸고 아들 태수호(송재희 역)를 재벌 그룹의 후계자로 만들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 역할이다.

김해숙은 “지금까지 드라마에서 보여드리지 않은 캐릭터이고 예전부터 꼭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던 윤성식 감독님에 대한 믿음과 신뢰로 바로 결정하게 되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해숙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나인룸’을 통해 무기징역 사형수에서 변호사를 오가는 1인 2역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바벨’에서는 어떤 열연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바벨’은 드라마 ‘각시탈’, ‘최고다 이순신’, ‘화랑’을 연출한 윤성식 감독의 작품으로 오는 2019년 1월 방송될 예정이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준앤아이엔터테인먼트, BAZAAR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