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술 역시 최고로 비상한다' 터키항공, 모의비행시스템 하벨산과 계약 체결
    • 입력2018-12-01 17:56
    • 수정2018-12-01 17: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ㅌㅌ
일케르 아이즈 터키항공 회장.

[스포츠서울 이우석 전문기자] ‘비행술에서도 최고로 비상한다’ 터키항공이 터키 최초로 보잉 737NG 기종 조종사 훈련에 사용되는 모의 비행 장치(FFS, Full-flight simulators)를 개발한 하벨산(HAVELSAN)과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고, 터키 자체 기술 개발 확대를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이번 계약은 일케르 아이즈 터키항공 회장과 하즈 알리 만타르 하벨산 회장이 직접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으며, 하벨산은 향후 터키항공의 보잉 737 MAX 및 에어버스 A320 CEO/NEO 기종을 위한 국제기준 최고 등급인 D등급(D-level)의 모의 비행 장치를 생산, 공급할 예정이다.

모의 비행 장치는 조종사 교육의 품질 개선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조종사들은 향후 조종하게 될 항공기 기종에 대한 지상 교육 후 모의 비행 장치에서 훈련을 받게 된다. 항공기 기종 및 조종사의 경력에 따라 교육 기간이 달라지는데, 훈련이 종료되면 해당 항공기의 실제 조종이 가능하다. 민간 항공 분야에서는 조종사들이 6개월 마다 역량을 갱신하기 위해 모의 비행을 거치게 되며, 해당 훈련 기간 동안 조종사들은 위험 요소를 최소화 하고 역량을 끌어 올릴 수 있도록 모든 종류의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비상 훈련도 받게 된다.

하벨산은 방산은 물론 민간 항공 분야에서도 모의 비행 장치의 설계와 제작, 생산 및 유지보수 경험을 두루 갖춘 터키 기업이다. 이번 계약으로 터키항공은 하벨산으로부터 합리적인 비용에 유럽항공기구(EASA) 인증 최고 등급인 D레벨(D-level) 모의 비행 장치를 제공받게 된다.

이미 14대의 모의 비행 장치를 갖추고 있는 터키항공은 총 5대(보잉 737 MAX 기종 전용 2대, 에어버스 A320 CEO/NEO 기종 전용 3대)의 D레벨 모의 비행 장치와 총 6대의 비행 훈련 장치(FTD, Flight training device)를 하벨산으로부터 인도 받아 2020년부터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한 2021년까지 터키항공 비행 훈련 센터의 모의 비행 장치는 총 28대에 이를 전망이다.

일케르 아이즈 터키항공 회장은 양사 계약 체결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터키 민간 항공 분야에서 주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 터키항공과 하벨산이 뜻 깊은 협력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새로운 모의 비행 장치를 통해 터키항공 조종사들은 최고 수준의 교육을 지속적으로 받을 것이며, 터키항공 교육 센터를 이용하는 타 항공사의 조종사들도 마찬가지다. 이러한 협력은 터키항공의 비행 경험에 대한 인식을 끌어올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ㅌㅌ
하즈 알리 만타르 하벨산 회장.

하즈 알리 만타르 하벨산 회장은 “터키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집중 투자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차별화된 명성을 얻게 됐다. 하벨산은 국적 항공사인 터키항공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며, 향후 글로벌 항공 시장에 자사의 훈련 시스템과 장치를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emor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