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챔스 결승 앞두고 발생한 보카 선수단 버스 습격[SS영상]
    • 입력2018-11-25 14:51
    • 수정2018-11-25 14: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남미의 챔피언을 가리는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결승전이 폭력 사태로 하루 연기됐다.

앞서 12일(이하 한국시간) 2018 CONMEBOL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결승 1차전(2-2)을 치른 보카 주니어스와 리베르 플라테(이상 아르헨티나)는 25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엘모누멘탈에서 결승 2차전을 앞두고 보카 주니어스 선수단이 상대 리베르 플라테 팬들의 습격을 받았다.


이날 보카 주니어스 선수단은 버스를 타고 리베르 플라테의 홈구장으로 이동하고 있었다. 하지만 버스 이동 동선에 상대 팬들이 몰리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리베르 플라테 팬들은 상대 선수단 버스를 향해 이물질 등을 투척하며 버스 유리창을 파손했다.


상대팀 팬들의 폭력 행동으로 보카 주니어스의 주장 파블로 페레스와 미드필더 곤잘로 라마르도가 부상을 입었다. 페레스는 팔과 눈을 다쳤고 라마르도는 경찰이 뿌린 최루가스에 호흡기를 다친 것으로 전해진다.


폭력 사태로 경기의 정상적인 진행이 어려웠지만 CONMEBOL은 수시간 연기 뒤 경기를 강행하려다 보카 주니어스의 강력한 항의에 하루 연기했다.


한편, 하루 연기된 두 팀의 경기는 26일 오전 5시 킥오프 된다. 두 팀의 승자는 남미 챔피언 자격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출전하게 된다.


◇남미 챔스 결승 앞두고 발생한 보카 선수단 버스 습격[SS영상]( https://youtu.be/RR3kVopj8kY)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