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엄기준, 정보석 압박 "심장 구해오면 모든 일 해결될 것"
    • 입력2018-11-15 22:38
    • 수정2018-11-15 22: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흉부외과' 엄기준이 정보석에게 엄포를 놨다.


1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이하 '흉부외과')에서는 대선후보 한민식(정두겸 분)을 두고 갈등을 빚는 최석한(엄기준 분)과 윤현일(정보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현일은 최석한에게 거짓 브리핑을 지시했다. 브리핑에서 최석한은 "한민식 후보의 수술이 방금 끝났다. 추후 일정은 한 후보가 깨어나면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한민식이 의식을 되찾았고, 윤현일은 그에게 "심장이 없어서 수술 못 했다고 하느냐"면서 "어떻게든 심장 구해서 넣어 드릴 테니 가만히 있어라"라고 소리 질렀다.


브리핑을 마친 최석한은 윤현일을 찾아갔다. 그는 "수술 잘 됐다고 말하고 다시 수술하면 된다"면서 "심장을 구해오면 모든 걸 제자리로 돌려 놓겠다"고 그를 압박했다.


한편, '흉부외과'는 매주 수, 목요일 10시에 방송된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SBS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