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日 음악프로 출연 돌연 취소…견제에도 굳건한 인기[SS이슈]
    • 입력2018-11-09 09:07
    • 수정2018-11-09 09: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지니뮤직어워즈. 방탄소년단 입장 [포토]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 갑작스럽게 취소됐다.

지난 8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일본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9일 예정된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 출연을 기대한 팬들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사과드린다”며 “이번 결정은 안타깝지만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 측도 홈페이지를 통해 멤버가 이전에 착용했던 티셔츠 디자인으로 인한 논란을 들었다. 이어 “방송사는 소속사에 의도를 묻는 등 협의를 진행했다. 종합적인 판단 결과 출연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 일부 매체에서는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과거 착용했던 티셔츠에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 등이 담겼다고 문제를 삼기도 했다. 해당 티셔츠에는 광복을 의미하는 애국심, 역사, 해방 등의 영단어가 담겨있다. 이와 더불어 RM의 광복절 SNS 글 등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일본에서 한류열풍에 대한 ‘훈풍’이 재점화되며 그 중심인 방탄소년단을 견제한다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이런 현지의 견제에도 방탄소년단의 인기에는 문제가 없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7일 일본서 발매한 아홉번째 싱글 ‘페이크 러브/에어플레인 파트 투(FAKE LOVE/Airplane pt.2)’로 데일리 차트 정상은 물론 자체 최고 기록까지 경신했다.

또한 오는 13, 14일 도쿄돔을 시작으로 오사카 쿄세라돔,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 돔 등에서 일본 돔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공연 역시 매진됐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