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타일러X한현민, 쉽지 않던 퀴즈 도전 (종합)
    • 입력2018-07-21 21:02
    • 수정2018-07-21 21: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놀라운 토요일' 게스트로 등장한 방송인 타일러, 모델 한현민이 퀴즈 맞추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2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타일러와 한현민이 게스트로 등장해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와 퀴즈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현민은 "키가 안 크는 한약을 먹고 있다"고 전해 박나래를 놀라게 했다. 또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는데 드디어 성장판이 닫혔다고 한다"고 전했고, 일동은 박수를 보내며 축하를 해 웃음을 안겼다.


붐은 타일러를 향해 "사전 인터뷰에서 '신동엽이 소문보다 사람이 괜찮다'고 했다더라. 어떤 소문이었냐"고 질문했다. 이에 당황한 타일러는 "술을 많이 마신다고 들었다. 제가 한국에서 대학원 다닐 때, 술 좋아하는 교수들과 어울리면 억지로 술을 마시는 분위기가 있었다. 그런 성격일까 봐 걱정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 성격이 너무 좋으시고 함께 방송할 때 저를 많이 도와주셨다"고 설명했다.

한현민은 데뷔 전 실물을 보고 반한 그룹을 걸스데이라고 꼽았다. 한현민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저희 집 앞에 대학교에서 축제를 하는데 걸스데이가 나온다고 하더라"며 "직접 보고 싶어 인파를 헤집고 들어가 봤는데 혜리 누나가 제 앞에 있었다. 지금 이렇게 같이 앉아있는 게 신기하다"고 전했다.


'도레미 마켓'의 돈 마니 부타돈 라운드에서는 첫 번째 곡으로 카라의 '숙녀가 못 돼'가 등장했다. 문제 구간을 들은 출연자들은 모두 당황하는 눈치였다. 타일러는 "하나도 들리지 않는다"며 헛웃음을 지었다. 타일러, 박나래가 정답을 맞히기 위해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로 돌아갔고, 입 짧은 햇님이 계속 먹방을 이어가 모두를 허기지게 했다. 난관이 거듭되던 때, 혜리가 갑자기 감탄사를 뿜으며 듣지 못했던 부분을 떠올렸고, 그렇게 칠전팔기 끝에 정답을 맞혔다.


이어 '너의 눈코입 퍼즐' 시간이 이어졌다. 사람의 눈, 코, 입만 보고 그 인물이 누구인지 맞히는 게임. 외국 편이라는 말에 모두 당황했지만 첫 번째 문제는 타일러가 '콜린 퍼스'을 외쳐 가볍게 정답을 맞혔다. 두 번째 문제의 정답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였는데, 출연자 모두는 풀네임에 혼돈이 와 오답을 남발했다.


이어 베네딕트 컴버베치, 윌 스미스, 판빙빙 등이 문제로 출제됐고 모두 가볍게 맞추며 순항했다. 하지만 크리스 햄스워스에서 위기가 왔다. 리차드 토르, 미스터 토르, 리차드 경 2세 등 배꼽을 잡는 오답들이 튀어나왔다. 이름이 크리스로 시작한고 햄스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는 힌트에는 크리스 햄스트링, 크리스 헴스터가 나오며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 문제는 문세윤이 맞췄다.


통갈비 쌀국수 라운드에서는 악동뮤지션의 '사람들이 움직이는 게'가 흘러나왔다. 키는 문제 부분을 듣자마자 자신감을 보였고, 한해와 김동현은 똑같은 답을 적어 웃음을 안겼다. 가사에서 유독 한 부분이 모두의 골치를 아프게 했다. '나일까'와 '나인가'로 의견이 나누어졌고 키는 '나인가'를 선택해 정답에 도전했다. 키의 선택은 옳았고 그렇게 모두가 쌀국수를 먹게 됐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