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홍경민, 신곡 '다다다' 최초 라이브 공개 "어깨 들썩"
    • 입력2018-07-17 14:25
    • 수정2018-07-17 14: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컬투쇼' 홍경민이 신곡을 최초로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가수 홍경민이 스페셜 DJ로, 래퍼 지조가 게스트로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스페셜 DJ로 등장한 홍경민은 "오늘 초복이면서 제헌절이고 제가 음원이 나오는 날이다"라며 "제 음원 묻히는 거 아닌가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등장부터 웃음을 안겼다. 홍경민은 이날 결혼 후 첫 음원인 신곡 '다다다(DaDaDa)'를 발표했다.


그는 "오늘 집을 나오면서 아들에게 '아빠 오늘 중요한 날이야'라고 했더니 아들이 '아빠 나도 중이염이야'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컬투쇼' 시작하자마자 홍경민은 '인투 더 파이어'로 시원시원한 라이브를 펼쳐 감탄을 자아냈다. "어떤 가수도 이런 대낮에 생방송 첫 곡으로 이런 라이브를 부르는 가수가 없다"며 감탄했다.


이날 홍경민은 신곡 '다다다'를 방송 최초로 라이브로 공개했다. 이를 들은 김태균은 "노래가 완전 신난다"고 말했고 청취자들 역시 "완전 여름에 어울리는 노래다. 어깨가 들썩인다"며 호평을 쏟아냈다.


한편,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