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에이핑크, 솔직한 요정들 #소주 #이상형 #한인타운 (종합)
    • 입력2018-07-10 13:55
    • 수정2018-07-10 13: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 인턴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에이핑크가 솔직한 입담으로 매력을 과시했다.

1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신곡 '1도 없어'로 돌아온 그룹 에이핑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DJ 김신영은 "1년 전 에이핑크는 예능에서 웃겨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다. 요즘 어떠냐"고 질문했다. 윤보미는 "멤버들이 잘해 줘서 부담을 덜었다. 남주가 개그에 물이 올랐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그의 말에 공감한 김신영은 "남주는 MC 꿈나무다. 8년째 '라이징스타'다"라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신곡 '1도 없어'의 라이브 무대에 앞서 근황 토크가 계속됐다. 박초롱은 "요즘 소주에 꽂혔다"며 비가 오는 날 갑자기 소주를 먹고 싶었다. 그때 마시고 좋아졌다"고 밝혔다. 윤보미는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메이크업, 먹는 방송 등으로 활약하고 있음을 알리며 구독을 당부했다.


정은지는 과거 자신이 털어놨던 '에이핑크의 장수 비결'에 관해 해명했다. 그는 "에이핑크의 장수 비결은 각각 이상형이 다른 것이라고 알려졌다. 이상형이 다른 건 맞지만 이게 장수의 비결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각자 이상형을 고백하기도 했다. 박초롱은 이상형으로 선한 사람, 손나은은 남자답지만 다정한 사람, 오하영은 본인만 바라보는 사람, 윤보미는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꼽았다.


미국 빌보드 홈페이지의 메인에 올랐던 사실도 언급했다. 김신영은 "에이핑크가 빌보드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빌보드가 '대담한 귀환'이라고 표현했다"고 전하자 에이핑크 멤버들은 "진짜다. 몰랐다"며 화들짝 놀랐다. 정은지는 본인의 눈으로 보지 못했다는 생각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에이핑크는 여전히 솔직했다. "'싸이의 뮤즈' 손나은은 미국 LA에 가면 알아보지 않냐"는 질문에 손나은은 "아쉽게도 아니다. 한인타운에 가도 못 알아본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이핑크는 트로피를 싹쓸이했다. '트로피계의 망태 할아버지'다"라는 김신영의 말을 들은 오하영은 포복절도했다.


박초롱은 스피드 퀴즈 코너에서 '리더 했으면 잘할 것 같은 멤버'로 윤보미를 선택했다. 정은지는 본인의 섹시 포인트로 엉덩이, 손나은은 버리고 싶은 성격으로 애교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멤버들은 손나은의 성격에 대해 "낯가리는 게 아니라 불필요한 말을 안 하는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여섯 멤버들은 가족만큼 가까운 면모를 뽐냈다.


한편,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방송된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MBC FM4U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