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톡] 제이미 폭스, 성폭행 혐의...피해자 진술 '충격적'
    • 입력2018-06-14 17:28
    • 수정2018-06-14 19: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 인턴기자]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51)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한 여성이 16년 전 폭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그를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폭스가 지난 2002년 나에게 성행위를 강요했다. 이를 거부하자 그가 본인의 성기로 내 얼굴을 때렸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 다음날 심한 공황 발작을 일으켜 LA의 한 병원에 갔다"며 심각했던 상황을 덧붙였다.


하지만 폭스 측은 사실무근이란 입장이다. 폭스의 변호사는 '데일리 메일'을 통해 "폭스는 이 사건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한 여성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폭스는 할리우드 배우이자 톰 크루즈의 전 부인 케이티 홈즈와 열애 중이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영화 '화이트 하우스 다운' 스틸컷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