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MBC 인터뷰서 "잘 안들린다"며 일방적 중단 '논란'
    • 입력2018-06-14 07:32
    • 수정2018-06-14 07: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끊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 프로그램 '선택 2018'에서는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와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를 제치고 득표율 55.2%로 당선이 확실시 된 이 당선인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박성제 기자가 당선 소감을 묻자, 이 당선인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아무래도 공직자의 삶이라고 하는 것이 개인의 삶과 다르게 많은 사람들과 관계되어 있기 때문에 1300만이라고 하는 엄청난 규모의 우리 국민들의 삶을 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100만의 시정을 맡고 있을 때보다는 많은 책임감, 하중을 그런 걸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수진 기자가 "선거 막판에 어려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질문을 잇자, 이 당선인은 "네 감사합니다.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 기자는 "앞으로"라며 진행을 이어가려 했지만, 이 당선인은 이미 인이어도 빼버린 후였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이 당선인의 행동이 적절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이 당선인은 배우 김부선과 스캔들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M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