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부인 "국민의 판단 수준 믿어"
    • 입력2018-06-07 21:14
    • 수정2018-06-07 21: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 인턴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7일 오후 방송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출연해 배우 김부선과의 관계를 부인했다.


정관용은 이날 이 후보에게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오전에 국회에서 여배우 김부선 씨와 관련한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 후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근거를 대는 게 합리적이다. 지난 토론회 때 보여드렸지만 어떤 사람이 누군가를 가해하는 장면도 부분만 보면 반대로 보일 수 있다"며 "저는 국민 여러분의 판단 수준이 과거와는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부선과는 양육비 상담과 관련해 집회 현장 등에서 몇 차례 만난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당시 시간이 없어 사무장한테 그 일을 맡겼고 김부선 씨가 성남까지 와서 상담하고 갔다. 이후 사무장에게 보고받았더니 이미 양육비를 받은 상태였다. 그래서 그 일을 못하게 됐고 그게 전부"라며 해명했다.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김 후보에게는 "선거가 끝난 후 책임을 묻겠다"고 전했다.


한편, 7일 오후 김 후보의 기자회견 직후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이재명은 사퇴하라'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파장이 확산됐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