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이어 이소윤도 피팅모델 성범죄 피해 사실 고백
    • 입력2018-05-17 10:55
    • 수정2018-06-28 15: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자 비슷한 피해를 당한 이들의 고백이 이어지고 있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성범죄 피해를 알리는 호소문을 게재했다. 영상으로도 해당 내용을 전한 양예원은 3년 전 피팅모델로 갔다가 많은 남성들 앞에서 의도하지 않은 누드 촬영을 진행한 내용의 피해 사실 전했다.


최근 불법 성인물 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유포되는 것을 막기 위해 뒤늦게 해당 피해 사실을 고백한 이유도 설명했다.


하지만 피해자는 한 명이 아니었다. 양예원이 용기를 내자 같은 피해를 입은 고백들이 뒤를 잇고 있다.


자신을 배우 지망생이라고 소개한 이소윤 역시 같은 피해 사례를 고백했다. 그는 "우리는 집단 성추행, 사기, 음란사진 유포 등 큰 범죄의 피해자다. 이렇게 용기를 낸 것은 '우리는 피해자입니다. 알아주세요'가 아닌 더 많은 피해자들과 아픔을 나누고 가해자들의 처벌을 원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소윤의 이어진 고백 역시 충격적이었다. 그는 "우리와 같은 방식으로 똑같이 당했을 유사 피해자가 많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예원이와 나는 고소한 상태지만 우리가 강제로 속아서 당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며 현재 진행상황을 알렸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ㅣ이소윤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