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리뷰] '스위치' 송원석X권화운, 장근석-한예리와 손잡나
    • 입력2018-05-17 06:51
    • 수정2018-05-17 08: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스위치' 정웅인에게 버림받은 송원석과 권화운이 장근석-한예리와 손을 잡을까. 두 사람이 장근석과 한예리와 은밀한 커넥션을 할지에 대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는 금태웅(정웅인 분)에게 버림받은 김실장(송원석 분)과 조성두(권화운 분)가 의미심장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실장은 오하라(한예리 분)와 사도찬(장근석 분)에게 특수 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당했다. 놀란 눈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김실장에게 금태웅은 되려 "무슨 짓을 한 거야"라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금태웅은 그제야 사도찬이 탈옥을 한 게 아닌 작전이었단 걸 깨달았고, CCTV를 삭제하라고 지시하는 등 흔적을 지워갔다.


그럼에도 김실장은 좀처럼 입을 열지 않았다. 오하라는 김실장에게 "백준수 살인미수, 외교관, 사마천 등 살해를 혼자 했다고 한다면 무기징역이다. 금태웅이 시켜서 한 짓이라고 자백하면 감형 가능하다"라고 했고, 김실장은 "묵비권 행사하겠다. 변호사 불러달라"라고 답했다.


그가 입을 굳게 다문 이유는 부산 해운대에 살고 있는 모친 때문이었다. 금태웅은 함께 동고동락한 김실장을 감옥에 보내면서도 김실장의 모친을 이용해 끊임없이 협박했다.


금태웅은 조성두를 이용해 김실장이 입을 열지 못하게 수를 썼다. 금태웅은 조성두에게 "김실장에게 어머니한테 20억 집을 사드린다고 해라. 그럼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거다"라며 김실장 자리를 대신하라고 했다.


그러자 조성두는 "믿어주셔서 감사하다. 이 은혜 꼭 갚겠다"라고 말했다. 자리를 나온 조성두는 "죽어도 아버지란 말은 못 하겠다?"라고 서늘하게 말하며 사도찬에게 연락했다.


이후 조성두는 김실장에게 금태웅의 말을 전했고, 김실장은 "금태웅과 무슨 관계냐. 아들 아니냐"라고 물었다. 조성두는 "나 금태웅 그 개자식 아들이야"라며 김실장을 설득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향후 극 전개에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금태웅의 거짓 협박에 놀아난 것을 알게 된 김실장은 격노했다. 조성두 역시 끝까지 자신을 이용하려고만 눈독 들이는 금태웅에게 배신감을 느끼고 있던 찰나였다. 금태웅에게 버림받은 김실장과 조성두가 금태웅을 배신하고 사도찬과 손을 잡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