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리뷰] '안녕하세요' 안방극장 울린 이영자의 눈물 호소
    • 입력2018-04-17 06:50
    • 수정2018-04-17 21: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준범 인턴기자] '안녕하세요' 이영자의 눈물 호소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는 가수 조성모, 에릭남, 개그우먼 김지민, 래퍼 플로우식, 킬라그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두 번째 사연에 신동엽은 일침을 가했고, 이영자는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연의 키워드는 '나를 찾지 마'로 고3 딸을 구속하는 아빠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3 딸은 "잠깐 연락이 안 되면 부재 중 전화 40~50통이 들어와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등장한 아빠는 "흉흉한 세상에 연락이 안 되면 걱정이 된다"고 답했다.


김지민은 "구속을 받던 친구들이 오히려 더 탈선을 많이 한다"며 우회적으로 구속하는 아빠를 비판했다. 딸은 아빠의 훈육방식에 대해서도 불만을 털어놨다. 그는 "아빠가 혼낼 때 때리지는 않지만 TV도 부셨던 적이 있고 물건을 마구 던진다"면서 "정신적으로 많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이에 아빠는 "물건을 던지는 건 화를 내는 액션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합리화했다.


이에 신동엽은 아빠의 잘못된 훈육방식에 대해 지적했다. 신동엽은 "가장 큰 문제는 혼내는 방식이다"면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훨씬 더 나쁜 영향을 미친다. 앞으로 절대 그러면 안 된다"고 일침을 놨다.


이어 이영자는 "나는 늘 방황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자식에게 사랑을 표현해야 된다"면서 "부모님이 제 나이 50세가 될 때까지 사랑을 표현하지 않았다. 그래서 세 자매가 서로 뭉쳐서 위로하면서 살았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전했다. 또 "부모님이 표현하지 않아서 50년을 방황했다"고 말하며 "자식은 무조건 사랑이다. 사랑만이 세상을 나가서 이길 수 있는 힘이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영자는 고3 딸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며 자신의 경험담을 담담히 털어놨다. 이영자의 눈물 섞인 호소에 아빠는 "딸이 이렇게 힘든지 몰랐다. 앞으로 노력하겠다"고 변화의 뜻을 밝혔다. 이영자의 진심 어린 눈물은 안방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전달됐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