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과 작별…갈아타야지" 이지혜,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 입력2018-04-16 11:27
    • 수정2018-04-16 11: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 인턴기자] 가수 이지혜가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을 저격했다.

이지혜는 1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라는 글과 함께 해당 항공사 비행기 사진을 게재했다.


특히 사진 속 손을 흔드는 스튜어디스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팬들은 "언니 핵 사이다", "리스팩트(리스펙트+팩트)" , "소신 발언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앞서 조 전무는 광고대행사 팀장의 얼굴에 물을 뿌리고 회의장에서 쫓아냈다는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조 전무의 특수폭행 혐의에 대한 고발장이 검찰에 접수된 가운데 경찰도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이지혜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