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세월호 4주기 추모…"노란 리본, 정치 아니다" 악플러에 일침
    • 입력2018-04-16 09:49
    • 수정2018-04-16 10: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장연제 인턴기자]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4주기를 추모하며, 이를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악플을 다는 일부 네티즌에 대해서는 일침을 가했다.


윤균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어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악플을 다는 일부 네티즌에 대해서는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라며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윤균상은 이날뿐 아니라 지난해에도 4월 16일에 맞춰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고 세월호 추모의 뜻을 전했다.


한편 윤균상 외에도 이상민, 공승연, AOA 민아, 슈퍼주니어 예성, 딘딘 등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jeje@sportsseoul.com


사진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윤균상 인스타그램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