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박승희 "마지막 올림픽, 감정이 격해져 눈물 흘렸다"
    • 입력2018-02-14 20:49
    • 수정2018-02-14 23: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승희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박승희가 이 14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강릉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를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나누고 있다. 강릉 | 이용수기자 purin@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마지막 올림픽, 감정이 격해져 눈물 흘렸다”

박승희(26·스포츠토토)는 14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강릉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에서 1분16초11을 기록했다. 그의 1000m 최고 기록(1분14초64)에는 못 미치는 기록이었다. 경기를 마친 후 박승희는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왜 울었는지 모르겠다. 마지막에 엄마를 봤느데 마지막 올림픽이어서 감정이 격해졌다”고 말했다.

박승희는 지난 2014년 소치 대회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1000m와 3000m 계주에서 2관왕에 오른 적 있다. 그는 2010 밴쿠버와 2014 소치 대회 등 두 번의 올림픽을 통해 500m, 1000m, 1500m, 3000m 계주 등 전 종목에서 메달을 목에 건 최초의 한국선수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응원해줘서 감사하다. 쇼트트랙 할 땐 메달권이어서 응원할 수 있는데 지금은 메달권이 아닌데도 응원해줘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1분16초11을 기록한 박승희는 “쇼트트랙을 10년 넘게 하다가 갑자기 스피드로 전향해 잘 타는 못을 보여주기는 쉽지 않다. 세 번째인데 왜 긴장했는지 모르겠다”며 “600m 구간까지는 잘 탔는데 마지막에 생각보다 떨어져서 아쉽다. 그래도 후회는 없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 스피드스케이팅이 발전해서 더 많은 메달이 나왔으면 좋겠다. 많이 응원해달라”며 웃었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