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알파인스키 이어 바이애슬론도 연기…강풍에 흔들리는 올림픽
    • 입력2018-02-14 16:38
    • 수정2018-02-14 16: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강풍에 날리는 국기, 본격적인 메달 경쟁 돌입
11일 평창 올림픽 메달 플라자에 내걸린 참가국의 국기들이 강풍에 휘날리고 있다. 평창 올림픽은 대회 개막 이후 강풍에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 평창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강릉=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평창과 강릉을 휘감는 강풍에 바이애슬론 경기도 연기됐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14일 오후 8시5분부터 평창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평창 올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5㎞ 경기를 하루 뒤인 15일 오후 5시15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유는 강풍에 따른 선수와 관중의 안전이다. 이에 따라 15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남자 바이애슬론 20㎞는 15일 오후 8시20분으로 다소 늦춰졌다. 남·녀 경기가 하루에 전부 열리는 셈이다.

현재 강릉과 평창엔 초속 8~9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15분에 예정됐던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이 두 차례 시간 변경 끝에 16일로 연기됐다. 이에 더해 지금까지 연기된 적이 없는 바이애슬론까지 미뤄지게 됐다.

이날 강릉올림픽파크 내 올림픽 관련 용품 판매점인 슈퍼스토어의 지붕이 찢어지고, 관동하키센터 내 미디어센터가 폐쇄되는 등 강풍에 따른 피해가 적지 않다.

silv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