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유인영, 새 드라마 촬영 현장 공개 (ft.윤상현)
    • 입력2018-02-09 18:04
    • 수정2018-02-09 18: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 인턴기자] 배우 유인영이 새 드라마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9일 유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근 두근 스타트"라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촬영 현장이었다. 유인영은 강렬한 레드 드레스를 입고 메이크업을 받고 있다.


또한 윤상현과 벤치에 앉아 촬영에 임하는가 하면, 대본을 손에 놓지 않고 있는 모습도 담아 앞으로 선보일 유인영의 연기에 기대감을 안겼다. 특히 유인영은 앉아 있는 모습에서도 긴 다리길이로 우월한 비율을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유인영은 오는 3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촬영에 한창이다. 유인영은 한혜진, 윤상현, 김태훈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유인영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