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정석원-백지영 향한 도 넘은 비난 글
    • 입력2018-02-09 17:33
    • 수정2018-02-09 17:3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된 배우 정석원과 그의 아내 가수 백지영을 향해 남긴 도 넘은 비난 글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신 총재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 "백지영 남편 정석원 마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 백지영 총 맞은 꼴 아니라 뽕 맞은 꼴이고 정석원 다시 사랑 안 해 꼴"이라고 썼다. 이는 백지영의 히트곡인 '총 맞은 것처럼'과 '사랑 안 해'의 노래를 인용해 비꼰 것이다.


이어 "정석원 마약 잊지 말아요 꼴이고, 백지영 마약아 불어라 꼴이다. 백지영 히트곡 따라 가버린 사랑 꼴이고 지고지순 하룻밤 마약으로 깨진 꿈 꼴"이라는 글을 적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9일 "어젯밤(8일) 8시께 인천공항에서 정석원을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정석원은 2월 초 호주 멜버른에 있는 클럽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백지영 씨는 동행하지 않았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 조사에서 정석원은 필로폰 투약 이유에 대해 "호기심으로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정석원은 간이 시약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고 혐의 사실에 대해서도 시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그를 더 조사한 뒤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전날 밤 짧은 조사를 마치고서 유치장에 수감했으며, 이날 오전부터 정석원을 다시 데려와 필로폰 입수 경위와 투약 횟수, 공범 여부 등 자세한 사안을 조사할 방침이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신동욱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