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회 서울가요대상]방탄소년단 대상 위업...엑소 5년 연속 '3관왕'
    • 입력2018-01-25 22:52
    • 수정2018-01-25 23: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방탄소년단, 서울가요대상 \'대상\' 수상
[스포츠서울 특별취재단]뮤즈 트로피는 방탄소년단의 품에 안겼다. 엑소는 5년 연속 ‘3관왕’의 위업을 달성했고, 아이유와 윤종신은 각각 최고앨범상, 최고음원상을 받으며 ‘듣는 음악’의 자존심을 세웠다. 2017년 최고의 신인 워너원은 신인상 외에 본상까지 받으며 2관왕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25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3시간 40여분간 열린 국내 최대 가요축제인 ‘한국 방문의해 기념 제27회 하이원서울가요대상’ 시상식(주최 스포츠서울, 주관 서울가요대상 조직위원회. 이하 서울가요대상)에서 1만5000여 관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예의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본상과 대상을 받아 ‘2관왕’에 올랐고, 방탄소년단을 만들고 키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는 올해의 제작자상을 받았다.
[포토]서가대 대상 수상 소감 밝히는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이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7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특별취재단
방탄소년단은 제 23회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은 뒤 이번까지 5회 연속 꾸준히 수상팀으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지난해엔 정규 2집 ‘윙스’로 최고앨범상의 영예를 거머쥐었고, 본상, 뮤직비디오상, 댄스퍼포먼스상까지 휩쓸어 지난해 가장 많은 트로피인 4관왕을 차지했다. 차분히 한단계씩 성장해온 방탄소년단은 올해 드디어 대상을 받으며 자신들의 경력에 ‘화룡점정’을 찍었다.

서울가요대상 26년 역사상 유일한 ‘대상 4연패’(23~26회) 팀인 엑소는 올해 본상, 인기상, 팬덤스쿨상을 받으며 23회부터 5년 연속 ‘3관왕’의 위업도 달성했다.
[포토]서가대 대상 방탄소년단의 무대
방탄소년단이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7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본상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특별취재단
최고앨범상은 지난해 9월 앨범 ‘꽃갈피 둘’로 음악성과 대중성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데 성공한 아이유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좋니’로 대표적인 ‘역주행 아이콘’으로 떠오른 윤종신이 최고음원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 엑소을 비롯해 슈퍼주니어 , 트와이스, 볼빨간사춘기, 갓세븐 ,세븐틴, 레드벨벳, 뉴이스트W, 블랙핑크 , 비투비, 워너원 등 12팀이 본상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특히 워너원은 프리스틴, 청하와 함께 생애 단 한 번 기회가 주어지는 신인상까지 받으며 ‘2관왕’에 올랐다.
[포토]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이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7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포토월에서 포즈를 취했다. 특별취재단
부문별 시상에서는 OST상 에일리, R&B소울상 수란, 밴드상 아이엠낫, TikTok댄스퍼포먼스상 NCT 127과 마마무, 올해의 발견상은 몬스타엑스가 주인공이 됐다. 심사위원 특별상은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에 주어졌다. 100% 국내 팬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인기상을 받은 가수는 태민이었고, 해외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의 결과물인 한류특별상은 엑소에게 돌아갔다.

사진|25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진 한국방문의해 기념 ‘제27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방탄소년단. [특별취재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