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모친상 당한 박지성 마음 함께 위로한다"
    • 입력2018-01-12 20:01
    • 수정2018-01-12 20: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36·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 파운데이션 이사장)을 위로했다.

맨유 측은 12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홈구장 사진과 함께 짧은 멘트를 적었다.


맨유 측은 '맨유의 모든 구성원들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말했다.


박지성의 모친은 지난해 말 영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는데,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진다. JS 파운데이션 측은 "박지성 모친의 장례 절차를 조율 중이다"고 전했다.


지난해 대한국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으로 선임된 박지성은 연말에 잠시 한국에 귀국했다가 영국으로 돌아간 상황이다.


박지성은 맨유 유니폼을 입고 7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204경기에 출전해 28골을 기록했다.


챔피언스리그 우승 1회, 프리미어리그 우승 4회, 컵대회 우승 3회를 일구면서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말년의 영광을 함께 했다.


박지성은 지난 2014년 비유럽인으로는 최초로 맨유의 엠버서더(홍보대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