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7개 구단 면접완료 '최종 선택은 어느 구단?'
    • 입력2017-12-07 10:38
    • 수정2017-12-07 10: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오타니 쇼헤이
일본 대표팀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프리미어12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 7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한국의 이대호를 3루 땅볼로 잡아낸 뒤 기뻐하고 있다. 오타니는 7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8일 삿포로돔 개막전에서 0대5로 일본에 완패했던 한국 야구 대표팀은 도쿄돔에서 다시 한번 일본과 준결승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과 일본은 각 각 이대은과 오타니 쇼헤이가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2015. 11. 19. 도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취 재 일 : 2015-11-19취재기자 : 박진업출 처 :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환범선임기자] 오타니 쇼헤이(23)가 미국 메이저리그 7개 구단과의 면접을 끝냈다.

미국 주요 온라인 매체들이 “오타니가 이틀에 걸쳐 메이저리그 7개 구단과 만났다”고 전했다. 오타니는 4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LA 에인절스 등 3개 구단 관계자와 면접을 했다. 5일에는 시애틀 매리너스, 텍사스 레인저스, 시카고 컵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 4개 구단 관계자가 오타니를 만났다. 7개 구단 면접은 모두 오타니 에이전시가 있는 LA에서 했다. 샌프란시스코는 팀간판 선수 버스터 포지와 동행하기도 했다.

이제 오타니의 결정만 남았다.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미국에 진출하는 오타니는 미국 동부시간 기준 22일 오후 11시 59분(한국시간 23일 오후 1시 59분)까지 결정을 내려야 한다. 일본 언론은 “오타니가 다른 자유계약선수(FA)를 의식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팀을 선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우투좌타인 오타니는 올해까지 5년간 뛴 일본프로야구에서 투수로 통산 42승 15패, 방어율 2.52를 기록했고, 타자로 타율 0.286에 홈런 48개, 166타점을 올렸다. 미국에서도 투타 겸업을 노린다.

오타니를 영입할 팀은 미·일 포스팅 협정에 따라 이적료로 최대 2000만 달러(217억원)만 내면 된다. 여기에 25세 미만 외국 선수에 한해 연봉과 계약금 액수를 제한하는 규정이 있어, 오타니의 2018년 연봉은 500만 달러를 넘지 않을 전망이다.

white@sportsseoul.com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