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서 '김종대 의원 논란'에 답하다
    • 입력2017-11-23 09:06
    • 수정2017-11-23 09: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가 자신을 둘러싼 구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이국종 교수가 출연했다. 그는 자신을 향한 일부의 지적에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손석희 앵커는 "오늘(22일) 2차 브리핑에서 '말이 말을 낳는 복잡한 상황을 헤쳐나갈 상황에는 힘이 없다'고 했는데 혹시 북한군 인권침해 논란이나 의료법 위반 관련 지적을 염두에 둔 것이냐"고 이 교수에게 질문했다.


이에 이 교수는 "맞다"면서 "환자 개인 정보는 절대 공개하지 않는다. (정보 공개는) 충분한 협의를 거치는 것이지 혼자 결정한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형사처분 받을 것이 있다면 주치의인 내가 책임을 지겠다. 자부심과 명예로 버티고 있는데 개인 정보를 판다는 비난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 알 권리와 정부 기관의 입장, 그리고 환자의 권리가 부딪히는 상황이었다"라며 북한군 병사의 신상을 공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김종대 의원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김종대 의원의 평가가 아닌 의료계 내 평가에 대해 해명했다"고 짧게 답했다.


또한 최근 의사들이 성형외과로 쏠리는 현상에 대해서도 "인생을 바꾸는 의사들"이라며 "나보다 더 공부하고 노력하고 있을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성형외과 의사들을 바라보는 시각을 바꿀 필요성을 강조했다.


인터뷰 직후 손석희 앵커는 "사람을 살리는데 집중하고 싶다"고 말한 이 교수의 발언을 언급하며 "의료진이 정작 갈망했던 것은 북한 병사가 아니었더라도, 부유한 권력자의 지인이 아니더라도 언제라도 중증 환자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국가적 시스템이었다"라고 설명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JTBC 방송화면 캡처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