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SNS에 의미심장 글…"가끔 유서 쓴다"
    • 입력2017-11-14 08:59
    • 수정2017-11-14 11: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준희 양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나는 가끔 유서를 쓴다. 힘들 때 읽어 보기도 하고 그러면서 혼자 울기도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최 양은 종전에도 수시로 자신의 SNS 소개 글 또는 대문글을 변경하며 자신의 심리 상태를 표출해왔다. 최 양이 이 같은 행동을 하고 있는 이유는 최근 외할머니와 불화로 인한 심리적인 불안 상태가 찾아온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최 양은 지난달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7년 10월 2일 우리 엄마 안녕"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있지, 엄마. 나 되게 멋진 사람이 되고 싶었어. 멋진 사람이 되려면 열심히 살아야 될 것 같았어. 그래야 돈도 많이 벌고, 좋은 차, 좋은 집, 좋은 옷, 살 수 있을 것만 같았어. 그래서 뭐든 열심히 하려고 했어"라고 적었다.


이어 "인간 관계도, 공부도, 일도. 그런데 세상이 참 날 외롭게 해. 뭐든 내 맘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더라. 엄마 말대로 세상 살아가는 거 쉬운 게 아니더라고”라며 “내가 믿던 사람들은 날 떠나고, 하고 싶던 일을 하기엔 살아가기가 벅차고, 공부는 손에 잘 잡히지도 않더라. 그게 지금 나야"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최 양은 "정말 멋지게 사는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그렇게 되기에 난, 너무 부족하고 모자란 가봐"라며 "여유롭게 살기엔 시간이 날 기다려주지 않고, 바쁘게 살기엔 사는 게 참 초라해지네"라고 전했다.


또한 최 양은 "난 뭐가 되려고 이러는 걸까? 나, 잘하고 있는 거야? 이렇게 살다 보면 언젠가 나도 행복해질 수 있겠지? 요즈음 나는, 살아가는 게 참 힘들다 엄마"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양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외조모와 불화가 있다는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은 최진실 모친 정옥숙 씨의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했지만,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최준희 SNS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