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나고 비난받고"…서유정, 외국서 문화재 올라타 '혼쭐'
    • 입력2017-11-13 18:09
    • 수정2017-11-13 18: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배우 서유정이 해외여행 중 문화재에 올라타는 엽기 행각으로 혼쭐이 났다.

서유정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초 후에 무슨 일이 터질지도 모르고 난 씩씩하게 저기 앉았다가 혼났다. 나 떨고 있니 오마 후다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서유정은 이탈리아 베니스의 산 마르코 대성당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사자상에 올라타 손가락으로 브이(V)를 그리며 미소를 짓고 있다.


문화재에 오르는 것은 훼손 우려가 있기 때문에 금기시되는 행동이다. 주변에 '올라타지 마시오'라는 글귀도 부착돼 있음에도 서유정은 사진 한 장을 찍기 위해 기꺼이 등에 올라탔고 결국 관리 직원에게 지적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 사이에서 "잘못된 행동인 줄도 모르고 그랬나?", "경솔한 행동이다"라는 비난이 나왔다. 서유정은 급히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여전히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서유정 인스타그램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