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경, 두 번의 결혼 실패로 공황장애 아픔 고백 "자초한 일"
    • 입력2017-08-13 11:53
    • 수정2017-08-13 11: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방송인 허수경이 두 번의 결혼실패로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털어놨다.


허수경은 13일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 12년째 제주도에서 머물며 가족과 편안하게 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1989년 MBC 1기 공채 MC로 데뷔한 허수경은 1990년 3세 연상의 배우 장세진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1997년 이혼했고, 2000년에는 프로듀서 백종학과 재혼했으나 2006년 다시 같은 아픔을 겪었다.


허수경은 "마음의 병이 심해져 약을 먹고 있다"면서 "공황장애와 사회부적응, 우울장애를 극복해주는 약인데 아픈 건 내가 자초한 일"이라고 말했다.


힘든 시절을 건너온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남편 이해영 교수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허수경은 남편에 대해 "나만의 착각일 수도 있겠지만 날 무척 아끼고 좋아해 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 '너는 뭐가 어때, 뭐가 문제야' 이렇게 따지는 게 아니라 좋아해 주고 사랑해주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주말마다 뭉치는 허수경 가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