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학교 2017', 전교 280등 김세정의 한국대 도전기 (종합)
    • 입력2017-07-17 23:02
    • 수정2017-07-17 23: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학교 2017' 김세정의 한국대 입학을 향한 힘찬 발걸음이 시작됐다.

17일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이하 '학교')에서는 자신의 첫사랑 종근(강민혁 분)이 재학 중인 한국대 입학을 위해 연필을 잡은 라은호(김세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라은호는 모의고사 성적 6등급 전교 280등으로, 공부와는 담을 쌓은 평범한 고등학생이었다. 그런 그에게 공부해야 할 이유가 생겼으니, 바로 첫사랑의 자극 때문이었다.


종근은 한국대 학생으로, 라은호를 만났다. 그는 "너가 한국대 왔으면 좋겠어. 나는 대학생이 되면 캠퍼스 커플(CC)이 되는 게 꿈이었거든"이라며 라은호를 설레게 했다.


라은호는 이때부터 공부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의 모의고사 등급은 6등급. 한국대는 일류 대학으로서 라은호가 절대로 꿈꿀 수 없는 학교였던 셈이다.


라은호가 좌절하고 있을 때, 그는 전교 1등 송대휘(장동윤 분)로부터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환호했다. 한국대에 웹툰 관련 학과가 생기면서 신입생을 받게 됐다는 것.


특히나 웹툰 공모전에 입상하면 성적과 상관없이 입학할 기회가 주어진다는 말에 라은호는 종근과 CC가 되는 상상을 했다. 이에 부모님께도 웹툰 학원에 보내달라고 말했지만, 부모님의 생각은 냉정했다.


다음 날 학교에선 모의고사가 열렸다. 한 달에 3번씩 실시되던 모의고사가 4번씩 치러지기로 결정된 후 첫 모의고사 날, 학생들은 자리에 앉아 시험을 준비했다.


그런데 문제가 발생했다. 학교 전체에 스프링쿨러가 작동하면서 시험이 미뤄진 것. 학생들은 혹시 모를 음모론을 언급하며 이러한 문제를 일으킨 원인에 대해 찾아 나섰다.


한편, 이사장 아들 현태운(김정현 분)과 송대휘(장도윤 분)는 늦은 저녁 인적이 드는 곳에서 마주쳤다. 두 사람은 왠지 모르게 서로에게 눈을 흘겼다. 나지막한 목소리고 욕도 내뱉었다. 두 사람 사이에는 어떤 문제가 도사리고 있는 걸까 궁금증을 키운다.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