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윔블던 새역사 썼다...무실세트 '퍼펙트 우승'
    • 입력2017-07-17 00:30
    • 수정2017-07-17 00: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페더러 우승2
페더러가 윔블던 통산 8번째 우승을 확정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 | 윔블던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로저 페더러(5위·스위스)가 무실세트 퍼펙트 우승으로 윔블던의 새 역사를 썼다.

페더러는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 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를 3-0(6-3 6-1 6-4)으로 물리치고 자신의 통산 19번째 그랜드슬램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우승 상금은 220만 파운드(약 32억4000만원)다.

그는 이번 우승으로 숱한 기록을 쏟아냈다. 윔블던에서 2003년부터 2007년까지 5연패, 2009년과 2012년에 이어 올해도 우승하면서 개인 통산 8차례 타이틀을 획득하며 피트 샘프라스(미국)와 윌리엄 렌쇼(영국)를 제치고 대회 최다 우승 신기록을 세웠다. 또 35세 11개월의 나이로 우승해 아서 애시(미국)가 보유한 대회 최고령 우승(31세 11개월)도 갈아치웠다. 여기에 이번 대회에서 7경기를 하면서 상대에게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퍼펙트 우승’을 달성해 1976년 비외른 보리(스웨덴) 이후 41년 만에 무실세트로 대회 정상에 올랐다. 페더러가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그랜드슬램 우승을 차지한 것은 지난 2007년 호주오픈에 이어 두 번째다. 또한 그랜드슬램 대회 19번째 우승으로 자신이 갖고 있던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도 경신했다.

그랜드슬램 결승이지만 무실세트가 말해주 듯 페더러의 일방적인 완승이었다. 1세트 게임스코어 2-2에서 칠리치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기선을 잡은 페더러는 5-3으로 앞선 칠리치의 서브 게임에서 상대 더블 폴트로 1세트를 따냈다. 두 번째 세트에서는 시작하자마자 순식간에 연속 3게임을 따내는 등 일방적으로 몰아부쳐 6-1로 승리했다. 마지막 3세트에서는 5-3으로 앞선 상황에서 송곳같은 10번째에서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켜 우승을 확정지었다.페더러는 17일에 발표 될 세계랭킹에서 3위에 오를 예정이다.
ink@sportsseoul.com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