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에 대변인 "혈기왕성할 때 벌어진 일"
    • 입력2017-04-21 14:08
    • 수정2017-04-21 14: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의 자서전 속 돼지 발정제 내용이 논란인 가운데 정준길 자유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이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국민들께서 감안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홍준표 후보의 '돼지 발정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 대변인은 홍준표 후보의 자서전에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지금으로부터 45년 전, 지금이랑은 사회적 분위기가 다른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책에서 이미 잘못된 일이라고 반성을 했다. 그리고 지금 생각해도 잘못된 일"이라면서 "그것이 불쾌했다면 시청자 여러분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홍준표 후보는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 122쪽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인 1972년 당시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와 다른 친구들이 이를 구해줬다는 내용을 서술했다. 그런데 이 내용이 대선 후보 검증 과정에서 재조명되면서 논란을 낳고 있다.


이에 홍준표 후보는 "홍릉에서 하숙하면서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었다"며 "그것을 책에 기술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관여했던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라며 "10년 전에 책이 나왔을 당시 해명을 했기 때문에 언론에서 문제를 삼지 않았다"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유력 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뉴미디어국 news@sportsseoul.com


사진 | YTN 방송화면 캡처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