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리뷰] '해투3' 이세영♥현우, 예능도 핑크빛으로 물들인 '러블리 아츄커플'
    • 입력2017-02-17 06:50
    • 수정2017-02-17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해피투게더3'에 뜬 아츄 커플 이세영, 현우가 사랑스러운 케미를 발산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는 '여자 사람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박정수, 이계인, 송은이, 김영철, 이세영, 현우 등이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출연한 아츄 커플은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세영과 현우는 "실제로 많은 분들이 사귀는 사이 아니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라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가 "진짜로 사귀는 거 아니냐"라는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현우는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현우는 "하지만 세영 씨를 보고 설렌 적이 있다"라며 "삼척에서 촬영을 했었는데, 그때는 스태프 없이 단 둘이서 차 안에서 있는 장면을 촬영했다. 둘이 해안 도로를 달렸는데 그 순간 자고 있는 세영의 모습이 너무 예뻐 보였다. 그때 잠시 설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이세영은 현우를 리드하는 듯한 모습에 "여자가 리드를 하면 색달라 보이고 재밌어 하시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세영은 촬영장에서 컷 소리가 나도 둘이 껴안고 있었다라는 목격담에 대해 "너무 추운날 촬영을 했는데 옷을 얇게 입고 있어다"라며 "현우 오빠는 패딩을 입고 촬영해서 포옹하는 신이 많은데 다음 컷까지 바람을 막아주신다"라고 털어놨다.


현우와 이세영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키스신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현우는 "지상파 드라마에서는 키스 신을 할 때 입술을 많이 움직이면 안 된다"고 특별한 기준을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케이블에서는 입술을 움직여도 된다더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세영은 "극중 막내 커플이라 순수해 보이고 싶은 마음이었다. 기습 키스신 전에 초콜릿을 준비해서 나눠 먹었다. 근데 현우 오빠는 숨을 안 쉬더라"고 밝혔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아츄 커플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세영과 현우. 두 사람은 극 중 서로를 격하게 아끼며 매번 알콩달콩한 모습을 선보인 거처럼 '해피투게더3'에서도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뉴미디어국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캡처

추천

2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