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명호의 줌인!] '고딩에서 숙녀 변신' 안지현 치어리더!
    • 입력2017-01-10 05:54
    • 수정2017-01-10 06: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안양=스포츠서울 강명호기자] 고3 수험생 이미지를 벗고 이젠 어엿한 숙녀로 변신한 미녀 치어리더가 있다.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치어리더 안지현(19, 오른쪽)이 그 주인공이다. 1년 6개월의 짧은 경력이지만, 경험 많은 선배 치어리더들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는 가장 주목할 '춤꾼'이라는 게 주변의 평가. 코트를 달구는 안지현의 화려한 율동을 카메라에 담았다. 한편 삼성생명은 KB스타즈와의 치열한 접전끝에 '63-62'로 승리하며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이었다. 안지현은 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 치어리더로도 활동중이다. 2017.01.10.




















[용인=스포츠서울 강명호기자]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