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고공비행, 한국시리즈에 1승 남았다...박석민 투런포로 2연승
    • 입력2016-10-22 16:52
    • 수정2016-10-22 16: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2점 홈런 NC 박석민, 2차전도 이길거야!
NC 박석민(가운데)이 22일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2016 KBO리그 NC와 LG의 플레이오프2차전 7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LG 선발투수 허프를 상대로 선제 2점 홈런을 친 뒤 코칭스태프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2016. 10. 22.마산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마산 = 스포츠서울 박현진기자] NC가 거침없는 고공행진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다.

NC는 22일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박석민의 결승 투런홈런에 힘입어 LG를 2-0으로 꺾었다. 1차전에서 짜릿한 9회말 역전승을 일궈낸 NC는 먼저 2승을 거둬 1승만 더 보태면 대망의 한국시리즈에 올라 정규시즌 1위 두산과 격돌한다. 벼랑 끝까지 내몰린 LG는 배수의 진을 치고 24일 홈인 잠실구장으로 자리를 옮겨 PO 3차전을 갖는다.

NC 선발 재크 스튜어트는 7.1이닝 동안 단 2개의 안타와 몸에 맞는 공 하나만을 내주며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틀어막아 NC의 승리를 뒷받침했다. LG 선발 데이비드 허프도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홈런 한 방에 패전의 멍에를 쓰고 말았다. 박석민은 경기MVP로 선정돼 100만원 상당의 타이어상품권을 부상으로 받았다.

승부는 그야말로 찰나에 결정나버렸다. 박석민의 한 방이 한 치의 양보도 없던 투수전의 흐름을 한 순간에 바꿔놓았다. 7회 2사 1루서 1볼 2스트라이크로 몰린 가운데서도 LG 선발 데이비드 허프의 몸쪽 직구가 들어오자 작심하고 방망이를 휘둘렀다.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나 자신의 몸쪽에 더 가깝게 들어온 볼이었는데 발을 살짝 물리면서 벼락같은 몸통 스윙으로 맞받았다. 방망이에 공이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한 박석민은 오른 주먹을 불끈 쥐었다.

LG도 손을 놓고 기다리지 않았다. 8회말 NC의 추가 득점 기회를 호수비로 봉쇄하며 집중력을 끌어올렸다. 구원등판한 정찬헌이 선두타자 손시헌에게 우중간 2루타를 허용했고 김태군의 희생번트로 1사 3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좌완 불펜 진해수를 투입해 박민우를 1루수 땅볼로 처리했고 김성욱의 완벽한 안타성 타구를 우익수 채은성이 몸을 날려 잡아내 반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마지막 공격에 나선 LG는 9회초 1사 후 이천웅이 중전안타로 출루하면서 전날 역전패의 아픔을 되갚아줄 찬스를 잡았다. 3번타자 박용택이 2루 땅볼에 그치면서 선행주자가 2루에서 아웃됐지만 루이스 히메네스가 좌전안타를 터뜨려 동점주자까지 루상에 출루했다. 그러나 NC는 오지환에게 특히 강했던 이민호를 마운드에 올려 오지환을 삼진으로 솎아냈다.
j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