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게임 개발사 썸에이지 자회사 다스에이지, 넥스트에이지 설립 게임사업 강화
    • 입력2016-08-29 09:44
    • 수정2016-08-29 09: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다스에이지로고_CI

넥스트에이지_CI

[스포츠서울 김진욱기자] 모바일게임 ‘영웅 for Kakao’으로 유명한 썸에이지(대표 백승훈)가 게임 사업 확장에 나선다.

썸에이지는 게임 개발과 서비스를 위한 자회사 다스에이지(대표 김학조, 민홍기)와 넥스트에이지(대표 서현석)를 설립했다고 29일 밝혔다.

썸에이지는 새롭게 설립된 자회사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해외 개발사와 공동 게임 개발 및 해외 게임 퍼블리싱 등 게임 라인업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설립된 다스에이지는 중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 게임사와 공동으로 게임 개발을 진행하고, 해외 게임을 국내 시장에 배급하는 사업을 전개한다. 현재 중국 현지 게임회사와 함께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개발하고 있다. 중국게임 회사 나인유 및 아이버드게임에서 게임 사업을 진행하던 김학조 대표가 이끌고 있다.

슈팅게임(FPS)으로 유명한 하울링소프트는 지난 5월 썸에이지에 인수됐다. 새롭게 넥스트에이지로 사명을 바꾸고, 신작 개발에 한창이다. PC 온라인 슈팅 게임 ‘서든어택’과 모바일 슈팅 게임 ‘샌드스톰 for Kakao’를 개발한 서현석 대표가 주축이다. 일인칭슈팅게임(FPS) 게임에 관한 노하우는 업계 최고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서든어택’을 개발한 백승훈 대표와 다시 만난 만큼 시너지가 기대된다. 현재 신작 FPS 게임을 개발 중이다.

이와함께 서비스 및 마케팅·운영 경험이 풍부한 모회사 네시삼십삼분을 통해 썸에이지와 다스에이지, 넥스트에이지의 게임이 성공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백승훈 썸에이지 대표는 “썸에이지는 회사의 장점을 살려 ‘영웅 for Kakao’ 같은 RPG와 ‘인터플래닛’ 같은 전략게임을 개발하고, 설립한 전문 자회사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라인업을 확장할 예정”이라며 “국내에서의 매출 다양화와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적극적으로 중국을 비롯한 해외 게임사와 공동 개발과 서비스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jwki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