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언 영화 '멜리스'로 5년만에 스크린 복귀
    • 입력2015-03-05 08:54
    • 수정2015-03-05 08: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50305_임성언, 영화 '멜리스' 주연! 스크린 컴백 (1)

배우 임성언. 제공 |얼반웍스이엔티

[스포츠서울]배우 임성언이 영화 ‘멜리스’로 5년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영화 ‘멜리스’는 리플리 증후군을 앓고 있는 친구로 인해 ‘은정’이 가진 모든 것을 빼앗기게 되는 공포 스릴러 영화로 김용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임성언은 사랑하는 남편을 만나 평범하지만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박은정’역을 맡았으며 이번 영화를 통해 한층 더 깊어진 내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멜리스’의 소재인 리플리 증후군(Ripley Syndrome)은 허구의 세계를 진실이라 믿고 거짓된 말과 행동을 반복하게 되는 반사회적 인격 장애를 뜻하는 용어. 리플리 증후군이라는 이름은 패트리샤 스미스 소설 ‘재능 있는 리플리씨’의 주인공 이름에서 유래했다.

임성언이 스크린에 돌아온 것은 영화 ‘돌이킬 수 없는’ 이후 5년만. SBS ‘청담동 스캔들’과 tvN,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이 공동 기획한 단막극 ’놓지말자 정신줄’까지 연속 캐스팅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던 그녀는 영화 ‘멜리스’의 주연까지 꿰차며 배우 활동의 저변을 넓히게 됐다.

특히 임성언은 이번 ‘멜리스’를 통해 하루아침에 자신의 모든 것을 빼앗기게 되는 은정의 극한 감정을 표현하며 그간 보여줬던 임성언의 매력과는 또 다른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할 전망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얼반웍스이엔티 허건 대표는 “임성언이 이번 작품을 통해 그간 보여드렸던 색깔에서 벗어나 새로운 도전을 하려고 한다. 현재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니 임성언에게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김효원기자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