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역사상 최초로 양성애자 주지사 탄생
    • 입력2015-02-14 11:24
    • 수정2015-02-14 11: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미국 역사상 최초로 공개적 양성애자가 주지사에 취임할 예정이다.

케이트 브라운(55·여) 오리건주 국무장관은 존 키츠하버(68) 현 주지사가 윤리적 문제로 사직 함에 따라 18일 주지사 직위를 이어받는다. 오리건 주는 부지사 직이 없으며, 주지사가 유고시 주 국무장관이 주지사 직을 승계한다.

민주당 소속인 브라운은 15년 전 남편 댄 리틀과 결혼해 지금까지 결혼 생활을 이어 오고 있으나, 본인의 성적 성향이 양성애자임을 오래 전부터 밝혀 왔다.

이에 따라 브라운은 2년 전 양성애자로서는 최초로 연방의원에 취임한 커스턴 시네마 연방하원의원(39·민주·애리조나)을 제치고 양성애자 중 미국 의전 서열상 최고위 공직자가 될 예정이다.

지금껏 자신이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LGBT)임을 커밍아웃한 고위 공직자는 2004년 8월 뉴저지 주지사 재직 중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공개하고 3개월 후 사임한 짐 맥그리비(58)가 있다.
이우석기자 demor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