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진 끝없는 추행에 A씨 "진로까지 포기했다"
    • 입력2015-02-06 20:48
    • 수정2015-02-06 20: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강석진. 출처ㅣ굿모닝A 캡처


강석진


[스포츠서울] 서울대 강석진 교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들의 생생한 증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오후 공판이 열렸다.


6일 서울 북부지방법원에서는 제자들을 상습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강석진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에 대한 공판이 열렸다. 검찰의 수사 기록으로 공개된 피해자들의 증언을 통해 강석진 교수의 범행은 일정한 패턴을 띠고 반복된 것으로 드러났다.


강석진 교수는 '상담'을 빌미로 여학생들을 강남의 식당으로 불러내 추행했다. 추행을 한 다음 날에는 여학생에게 연락해 "혹시 내가 잘못한 것이 있었느냐"는 말로 무마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후에도 끊임없이 연락을 하며 치근댔다.


피해자 A씨의 경우 강석진 교수로부터 추행을 받고 나서 연락을 끊었다가 3년 만에 다시 만난 자리에서 또다시 당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상담을 받으려고 강남에 있는 식당에서 강석진 교수와 식사하고 술을 마신 뒤 강제로 입술에 키스를 당하는 추행을 겪었다. 강석진 교수는 A씨의 치마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엉덩이를 만지기까지 했다. 3년 뒤 A씨는 대학원에 진학해 학업을 계속 하고 싶은 마음에 강 교수에게 먼저 연락을 하며 마음을 열었지만 다시 만난 강 교수는 전혀 변하지 않았다.


A씨는 또다시 키스를 당하는 피해를 보고 사실상 자신의 진로를 포기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강 교수가 구제불능이라는 생각이 들어 인사도 하지 않고 집으로 갔다"며 "다시 만난 것이 재앙이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B씨는 강 교수가 저녁자리로 불러내 원치 않았지만 옆에 앉게 됐다. 강 교수는 동석한 사람이 있었는데도 취한 척하며 다른 사람 몰래 B씨의 허벅지에 손을 올리고 쓰다듬는 등의 추행을 했다. 강 교수는 피해자들과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시면서 "나는 와이프가 1순위인데 너는 0순위다"라며 애인 사이에서나 하는 말을 하거나 "남자친구랑은 마주 보고 앉는 게 아니다"며 피해자를 옆에 앉게 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강석진 교수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은 3월 18일 오후 3시 30분에 열린다.

김도형 인턴기자 new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