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휘재 "서준이 개그본능 장난이 아니다"
    • 입력2014-12-29 18:56
    • 수정2014-12-29 18: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 이휘재... 쌍둥이 서언, 서준을 번쩍 (KBS 연예대상)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이휘재와 쌍둥이 서언-서준이 지난 28일 열린 ‘2014 KBS연예대상’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준이의 개그 본능이 장난이 아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이휘재가 쌍둥이들의 끼를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휘재는 2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슈퍼맨이 돌아왔다’ 기자간담회에서 촬영을 통해 알게 된 아이들의 버릇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작진이 오기 전에는 (애들이 보채서) 걱정이 하늘을 찌른다. 엄마가 화장실만 가도 그렇게 운다. 그런데 제작진이 도착해서 카메라를 설치하고 엄마가 딱 집을 나가면 안 운다. 살기 위한 본능인 것 같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서준이는 카메라가 돌면 평소 안 하던 행동도 한다. 아무래도 이쪽 끼가 있는 것 같다. 서준이의 개그 본능이 장난이 아니다”라며 자랑하듯 말했다.

그런 이휘재는 쌍둥이들로 하여금 스포츠와 친해지게 하는 모습인데, 장래에 쌍둥이들에게 스포츠를 시키려는 것은 아닐까. 이에 이휘재는 “제가 원래 스포츠를 좋아해서 스트레스를 풀때 각종 스포츠를 한다”면서 “아이들이 커서 스포츠선수가 되면 더 좋겠지만, 지금은 그냥 스포츠에 관심이 생기면 좋겠다. 아이들이 동그란 것(공)이랑 친해지는 게 목표”라며 웃었다.

조성경기자 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