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영화 '빅매치'서 천재악당.'이런 모습 처음?'
    • 입력2014-10-23 09:47
    • 수정2014-10-23 09: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신하균

영화 ‘빅매치’의 배우 신하균.제공|NEW


[스포츠서울]올 겨울 개봉하는 영화 ‘빅매치’에서 배우 신하균이 천재 악당으로 매력적인 악역 연기를 펼친다.

오는 12월 개봉하는 오락액션 영화 ‘빅매치’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오직 신하균만이 할 수 있는 천재 악당 캐릭터를 선보인다. 영화는 도심 전체를 무대로 천재 악당으로부터 형을 구하기 위한 ‘익호’(이정재)의 무한질주를 그린 초특급 오락액션물이다.

2TLSGKRBS
영화 ‘빅매치’의 배우 신하균.제공|NEW


깊은 눈빛과 흡입력 있는 연기로 매 작품마다 탁월한 변신을 보여줬던 신하균은 ‘빅매치’에서 지금까지 스크린에서 본 적 없는 매력적인 악역으로 변신한다. 그동안 수 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검증 받아온 그는 2011년 KBS 연기대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는 ‘빅매치’와 드라마 ‘미스터 백’으로 복귀를 알리며 온라인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어린아이 같은 순수한 모습부터 강렬한 카리스마까지 모두 갖춘 ‘연기의 신’으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신하균이 ‘빅매치’에서 열연한 ‘에이스’는 이정재가 맡은 ‘최익호’에 맞서는 인물로 도심을 거대한 게임판으로 만드는 천재 악당이다. 치명적일 만큼 비상한 두뇌회전과 시선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게임판을 주무르는 동시에 종잡을 수 없는 행동으로 최익호를 당황하게 하는 등 다양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빅매치’를 연출한 최호 감독은 신하균에 대해 “‘에이스’는 게임을 이끄는 해설자이자 다양한 감정을 연기해야 했다. 절대적으로 신하균이라는 배우의 초절정 연기력이 아니었다면 힘든 역이었을 거라 생각한다. 그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극찬했다. 신하균도 “굉장히 신선하고 새로운 영화였다.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고 애정을 드러내 그가 보여줄 새로운 악당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증폭시키고 있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